뉴스클릭
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 생활/문화

웹툰 웹소설, 드라마-영화로 재탄생-!

뉴스클릭 조회 수 193댓글 2

meakvk.jpg

 

 

올해 웹툰 웹소설은 작품을 영상화한 2차 저작물로 더욱 인정받은 해였다.

몇 년 전부터 매출과 조회수가 치솟았음에도 대중문화계 비주류로 여겨졌지만 드라마나 영화로 제작되면서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

드라마 제작업계에서는 “웹툰 웹소설을 보지 않으면 요즘 트렌드를 읽지 못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작품성도 인정받는다.

작가가 드라마 제작을 제안하기 전에 드라마 제작사가 앞다투어 인기 작가와 계약하려 하고 있다.

 

○ 넷플릭스 통해 해외 진출한 웹툰

크게보기

올해 웹툰의 성공 요인 중 하나는 넷플릭스다.

웹툰 원작의 드라마가 잇달아 넷플릭스를 통해 해외에 퍼지고, 원작 웹툰의 인기까지 이끌고 있다.

 

대표적인 작품이 ‘스위트홈’이다.

이 작품은 18일 넷플릭스 드라마로 공개된 직후 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등 8개 국가에서 1위에 올랐다.

드라마의 인기가 치솟으면서 원작 웹툰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넷플릭스 드라마 공개 직후 네이버웹툰의 미국서비스에는 “넷플릭스 영상 보고 왔다” “원작 웹툰이 있는 줄 몰랐다.

쉬지 않고 봐야겠다”는 댓글이 달렸다.

 

‘경이로운 소문’ 역시 넷플릭스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이 작품은 국내 방송사와 넷플릭스에 동시 공개됐다.

홍콩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지역 넷플릭스 상위권에 자리 잡으며 호평을 받자 웹툰을 찾는 이들도 늘고 있다.

 

웹툰 원작의 영화 역시 넷플릭스로 향하고 있다.

웹툰 작가인 홍작가의 ‘승리호’가 넷플릭스로 발길을 돌린 것이 대표적이다.

넷플릭스는 승리호의 글로벌 흥행을 위해 최대 30개 언어 자막, 5개 언어 더빙으로 190여 개국에 공개할 계획이다.

 

애니메이션으로 가공돼 해외에서 인정받는 경우도 늘고 있다.

웹툰 ‘신의 탑’은 미국 유명 애니메이션 기업인 크런치롤의 투자를 받아 올해 4월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졌고 세계 누적 조회수 45억 회를 돌파했다.

미국의 경제 전문지인 포브스는 “에피소드가 끝나자 이 이야기가 어떻게 독자들을 사로잡았는지 이해하게 됐다”고 호평했다.

웹툰 ‘기기괴괴 성형수’도 올해 9월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10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한 영화사 관계자는 “한국 시장에 눈독을 들이는 디즈니플러스가 가장 관심을 보이는 지적재산권(IP)이 웹툰”이라고 말했다.

 

원작 매출도 성장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23일 발표한 ‘2020년 웹툰 사업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증가했다고 답한 업체는 60.5%, 해외 매출이 늘었다고 답한 업체는 71.9%였다.

권구민 한국콘텐츠진흥원 선임연구원은 “올해는 집에서 작품들을 즐기는 이들이 급증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해외 매출이 크게 늘어난 데에는 K팝 등 한국 문화가 인기를 끈 덕도 있다”고 말했다.

 

○ 네이버, 카카오 등에 업은 웹소설

올해 웹소설은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의 손을 거쳐 웹툰, 드라마 등으로 재창작되고 있다.

웹소설 ‘하렘의 남자들’은 올해 11월 웹툰이 공개된 뒤 누적 다운로드 수 2300만 회를 넘겼다.

총 누적 조회 수 1억 회 이상을 기록한 웹소설 ‘전지적 독자 시점’은 올해 5월 웹툰이 만들어진 뒤 웹소설 매출이 16억 원이나 늘었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웹툰의 인기와 함께 원작 웹소설까지 다시 찾아보는 독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고 했다.

 

카카오페이지의 ‘사내맞선’은 웹소설과 웹툰을 합쳐 국내외 누적 조회 수가 3억2000만 회에 달한다.

이 작품을 드라마로 만드는 제작사인 ‘크로스픽쳐스’는 카카오페이지 소속이다.

한 창작물이 다양한 IP로 제작된 뒤 다시 하나의 플랫폼으로 공급되는 장점도 있다.

웹소설 업계 관계자는 “웹소설, 웹툰, 드라마를 모두 제작할 수 있는 거대 기업이 IP의 다양한 변주와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고 했다.

 

IT 기업이 소유한 웹툰, 웹소설 플랫폼은 국내외에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의 북미 월간 이용자 수는 2016년 1월 150만 명에서 지난해 11월 1000만 명으로 늘었다.

카카오페이지의 전체 매출은 2016년 640억 원에서 지난해 2571억 원으로 껑충 뛰었다.

 

 

기사원문

https://bit.ly/3ry8a4Q

공기살균청정기 몰리큘-! (by 뉴스클릭) 식욕 늘어나는 가을, 올바른 건강 관리법-! (by 뉴스클릭)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댓글 2
내년 국가 예산이 사상 최대 규모인 604조4000억 원으로 꾸려진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나라빚인 국가채무비율도 처음으로 50%를 넘게 됐다. 정부는 31일 국무회의에서 내년 예산안을 전년 대비(본예산 기준) 8.3%...
뉴스클릭 조회 124
메달은 좌절됐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로 짜릿한 승부를 펼쳤다. 한국 수영의 ‘기대주’ 황선우(18·서울체고)가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
뉴스클릭 조회 124
살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가전 업계에서도 살균 기능을 더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지만 안전한 사용을 위해 신중한 선택이 중요합니다. 다중이용시설 및 공공시설에서 소독제 분무형 공기 살균 제품을 ...
뉴스클릭 조회 202
올해 웹툰 웹소설은 작품을 영상화한 2차 저작물로 더욱 인정받은 해였다. 몇 년 전부터 매출과 조회수가 치솟았음에도 대중문화계 비주류로 여겨졌지만 드라마나 영화로 제작되면서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 드라마 ...
뉴스클릭 조회 193
가을은 살찌기 쉬운 계절이다. 식욕이 늘어나 달달한 음식이 당긴다. 여름보다 햇볕의 양이 줄어 행복을 느끼게 해주고 식욕을 억제하는 기능을 하는 세로토닌 호르몬의 분비가 감소해서다. 특히 올해는 사회 이슈로...
뉴스클릭 조회 223
독립영화부터 상업영화와 드라마, 그리고 예능까지 승승장구를 거듭하고 있는 배우 엄태구의 팬들이 배우의 생일을 기념하며 독립영화 후원에 나서 화제를 모은다. 인디스페이스는 지난 2007년 문을 연 국내 최초의 ...
뉴스클릭 조회 222
집밥의 따뜻함과 가족의 사랑을 담은 책 ‘김외련, 평생 레시피 144’가 나왔다. 가족을 위해 음식을 만들고, 이웃과 나눠 먹는 재미에 요리를 하고, 요리 교실까지 열어 사람들과 소통하고 정을 나누며 ...
뉴스클릭 조회 287
농심 신라면블랙이 미국 뉴욕타임즈에 이어, 글로벌 여행 전문 사이트 '더 트래블(The Travel)' 이 뽑은 세계 최고의 라면에 등극했다. 더 트래블은 지난 8 일, '2020 년 최고의 라면' 을 발표하면...
뉴스클릭 조회 257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202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개최 1년 연기로 발생하는 추가 경비를 줄이기 위한 간소화 방안을 마련하는데 뜻을 같이 했다. 일본 ‘스포니치’, ‘산케이’ 등은 25...
뉴스클릭 조회 254
밀폐용기로 유명한 생활용품 제조사 락앤락이 올해 6월 내놓은 ‘진공쌀통’은 출시 두 달여 만에 3만 대가 넘게 팔렸다. 진공쌀통은 락앤락 고유의 밀폐 기술에 3시간마다 자동으로 진공 상태를 유지하는...
뉴스클릭 조회 24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6다음